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복지뉴스

Home 커뮤니티 > 복지뉴스
제목
경기도 읍면동 복지 허브화 조기 정착 위해 빠른 행보
작성자
해피유
작성일자
2016.03.15
조회수
1,358
읍면동 복지 허브화 추진 시군에 2천만 원 지원       2016년 3월9일 수요일- 한국복지신문- 읍면동 복지 허브화 사업의 조기 안착을 위해 경기도가 발 빠른 행보에 나섰다. 읍면동 복지 허브화는 전국 읍면동에 맞춤형 복지 전담팀을 구성해 사각지대 없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서 정부가 올 초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추진 계획을 밝힌 사업이다. 경기도는 읍면동 복지 허브화 조기 안착을 위해 읍면동 주민센터 의 조직, 인력,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입체적인 지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읍면동에 기존 복지팀 과는 별도로 맞춤형 복지팀을 설치하고 팀장포함 3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읍면동장은 복지직 또는 복지경력 있는 사람을 배치하는 읍면동장 복지경력 목표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맞춤형 복지팀은 노인이나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대상을 집중적으로 방문해 상담하는 찾아가는 서비스 대상자별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서비스 지원, 지역사회복지 협의체 등을 활용한 민간 조직과 자원 연계하는 역할을 맡는다. 복지서비스가 강화되는 만큼 읍면동 주민센터의 명칭도 주민복지센터로 변경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올해 전국 17개 시도 사업량인 877개소 중 164개 로 복지허브화를 추진한다. 도내 전체 553개 동에 대한 복지허브화는 오는 2018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도는 복지허브화의 조기 추진을 위해 경기도 복지전달체계 전담팀을 구성하고, 맞춤정보팀 설치 후 업무 분장 및 역할 등 시 군 특성에 맞는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두 번째 도내 시군구 별로 읍면동 복지허브화 추진 시군에는 리모델링비, 사례관리 사업비, 홍보비 등으로 활용 할 수 있도록 1개소 당 2천만 원을 지원한다. 세 번째, 맞춤형 복지팀 신설로 인력 확충에 어려움을 겪는 시군에는 민간사례관리 사 220명 등 민간전문가를 순환 배치하여 인력부족 어려움을 해소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맞춤형 복지팀에 행정직 등 배치 시 복지교육 의무화를 통해 맟춤형 통합서비스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문환 경기도 무한돌봄복지과장은 “복지전달체계 개편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온 경기도가 읍면동허브화의 성공적인 조기안착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